Jannabi (잔나비) – geum ui hwan hyang (신나는 잠)

신나는 잠

shinnaneun jam
“geum ui hwan hyang”
LEGEND (전설)
2019.03.13

Jannabi Lyrics/작사: 최정훈
Composer/작곡: 최정훈, 김도형, 유영현
Arranger/편곡: 최정훈, 김도형, 유영현, 권박사

Romanization Korean Translation
bame pasukkun
o geudaeyeo naegero wajuyo
norael bureumyeo
eunmilhage pogeuni wajuo

bidanoseul ipgo
doraon gohyang naye chimdaeyeo
soneul deureo hwanyeonghaejuo
jamdeulja pogeunan jam

ibureul teok kkeutkkaji chaollimyeonseo
naeshwineun gogwihan hansumi inneun got
jamdeulja

bame mokjayeo
i bamedo shwil teumi eopsguryeo
jamshi shwishio
naega daeshin hearyeo borida
bidanoseul ipgo
doraon gohyang naye chimdaeyeo
soneul deureo hwanyeonghaejuo
jamdeulja shinnaneun jam

i bamdo hanbatang shillangi kkeuteseo
hwahaereul cheonghamyeo seuseuro naemin son
tamtakji anteon haruwa geukjeogin tahyeobe sungan
jamdeulja shinnaneun jam

ibureul teok kkeutkkaji chaollimyeonseo
naeshwineun gogwihan hansumi itgie
chenyeome sunganiraedo bigulhajin anayo

밤의 파수꾼
오 그대여 내게로 와주요
노랠 부르며
은밀하게 포근히 와주오

비단옷을 입고
돌아온 고향 나의 침대여
손을 들어 환영해주오
잠들자 포근한 잠

이불을 턱 끝까지 차올리면서
내쉬는 고귀한 한숨이 있는 곳
잠들자

밤의 목자여
이 밤에도 쉴 틈이 없구려
잠시 쉬시오
내가 대신 헤아려 보리다
비단옷을 입고
돌아온 고향 나의 침대여
손을 들어 환영해주오
잠들자 신나는 잠

이 밤도 한바탕 실랑이 끝에서
화해를 청하며 스스로 내민 손
탐탁지 않던 하루와 극적인 타협의 순간
잠들자 신나는 잠

이불을 턱 끝까지 차올리면서
내쉬는 고귀한 한숨이 있기에
체념의 순간이래도 비굴하진 않아요

N/A

Korean: music.naver
Rom: CCL
Eng: N/A
Info: music.nave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