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uhyun (규현) – The day we meet again (너를 만나러 간다)

너를 만나러 간다

neoreul mannareo ganda
“The day we meet again”
너를 만나러 간다 (The day we meet again)
2019.05.20

Kyuhyun Lyrics/작사: 까사
Composer/작곡: 까사
Arranger/편곡: 까사

Romanization Korean Translation
jal danyeowattago joyonghi dwenwemyeo
muneul yeolgo deureoseon nae jageun bangane
ajikkaji nama inneun neoye geuriun hyanggi
shigani meomchun geot gataseo

nado moreuge geudae ireum bulleobonda
sel sudo eopshi geuryeobodeon dashi mannaneun nal
neoreul mannareo ganda

naye tteollyeooneun soneuro ne boreul manjimyeon
ulji aneul kkeoran dajimdo da muneojeo naerineun geol
heeojideon geunalbuteo weweo dweotteon mal
saranghandago meon gireul dora neoreul mannareo wattago

jal danyeowannyago joyonghi unneun geudae
eojjeom geuri han beoneul yeollakdo eomnyamyeo
hokshi itjineun aneulkka uri maejeotteon yaksok
eoneusae neoye du nune gadeuk goin nunmul
gaseumi tto apaseo

naye tteollyeooneun soneuro ne boreul manjimyeon
ulji aneul kkeoran dajimdo da muneojeo naerineun geol
heeojideon geunalbuteo weweo dweotteon mal
saranghandago meon gireul dora neoreul mannareo wattago

nae gyeoteseo anjainneun neol barabodaga
mundeuk neomu geuriweoseo nae pume kkok anabonda

neoye tteollyeooneun sumsori nae bore daeumyeon
himdeureotteon jinan shiganeun da heuteojeo beorineun geol
dashin heeojiji malja ulmeogineun neol
saranghandago ijebuteo neowa na hamkke geotjago

nan oneuldo neoreul mannareo ganda

잘 다녀왔다고 조용히 되뇌며
문을 열고 들어선 내 작은 방안에
아직까지 남아 있는 너의 그리운 향기
시간이 멈춘 것 같아서

나도 모르게 그대 이름 불러본다
셀 수도 없이 그려보던 다시 만나는 날
너를 만나러 간다

나의 떨려오는 손으로 네 볼을 만지면
울지 않을 거란 다짐도 다 무너져 내리는 걸
헤어지던 그날부터 외워 뒀던 말
사랑한다고 먼 길을 돌아 너를 만나러 왔다고

잘 다녀왔냐고 조용히 웃는 그대
어쩜 그리 한 번을 연락도 없냐며
혹시 잊진 않을까 우리 맺었던 약속
어느새 너의 두 눈에 가득 고인 눈물
가슴이 또 아파서

나의 떨려오는 손으로 네 볼을 만지면
울지 않을 거란 다짐도 다 무너져 내리는 걸
헤어지던 그날부터 외워 뒀던 말
사랑한다고 먼 길을 돌아 너를 만나러 왔다고

내 곁에서 앉아있는 널 바라보다가
문득 너무 그리워서 내 품에 꼭 안아본다

너의 떨려오는 숨소리 내 볼에 닿으면
힘들었던 지난 시간은 다 흩어져 버리는 걸
다신 헤어지지 말자 울먹이는 널
사랑한다고 이제부터 너와 나 함께 걷자고

난 오늘도 너를 만나러 간다

N/A

Korean: music.naver
Rom: CCL
Eng: N/A
Info: music.nave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