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MY GIRL – Underwater Love (심해) (마음이라는 바다)

심해 (마음이라는 바다)

shimhae (maeumiraneun bada)
“Deep Sea (Sea of the Heart)”
THE FIFTH SEASON
2019.05.08

HyojungMimiYooA,
Seunghee, JihoBinnieArin
Lyrics/작사: 서지음
Composer/작곡: 박슬기 (153/Joombas), 배민수 (153/Joombas),
Ashley Alisha (153/Joombas), Le’mon @ 153/Joombas
Arranger/편곡: 박슬기 (153/Joombas), 배민수 (153/Joombas)

Romanization Korean Translation
jakku meottaeroya naneun waenji
maeumiran ge cham eoryeoweo
geotjabeul su eomneun i teduril
oneuldo hanchameul maemdolgon hae

jamkkan biga on dwi goin ungdeongi
i sumyeon wie damgin ni moseubi
nuntteumyeon myeot baesshik
hosuboda jeomjeom keojeogada
badaga dwae

maeumiran bada jeogi kkeuchi nan adeukae
neol baraboda nado moreuge eoneusae kkamjjak
bari dachi ana geobi najiman
cheoeum neukkyeoboneun tteollimiya
soneul jeoeumyeon niga neukkyeojeo

Yeah jakku ni saenggagi
tteoolla beoryeo haruedo myeot beonsshik
tumyeonghaetteon yeogi
neol han bangul tok tteoreoteuryeosseul ppuninde

sunshikkane beonjeo beoryeotgo jeonbu neoya
honjaseo tto eodikkaji heulleoon geolkka
doragal banghyangdo moreuneunde

nega neomu mani joeun nameoji
mweol eotteokaeya haljido moreuji
neol bomyeon nae mami
hosuboda jeomjeom keojeogada badaga dwae

maeumiran bada jeogi kkeuchi nan adeukae
neol baraboda nado moreuge eoneusae kkamjjak
bari dachi ana geobi najiman
cheoeum neukkyeoboneun tteollimiya
soneul jeoeumyeon niga neukkyeojeo

gamanhi nun gameumyeon
ppallajin shimjangman deullil ppun
ijebuteon mamkkeot naaga bol kkeoya
neoye maeumgwa mannal ttaekkaji nan

i maeumiran bada jeogi kkeuchi nan adeukae
neol baraboda nado moreuge eoneusae kkamjjak
bari dachi ana geobi najiman
cheoeum neukkyeoboneun tteollimiya
soneul jeoeumyeon niga neukkyeojeo

자꾸 멋대로야 나는 왠지
마음이란 게 참 어려워
걷잡을 수 없는 이 테두릴
오늘도 한참을 맴돌곤 해

잠깐 비가 온 뒤 고인 웅덩이
이 수면 위에 담긴 니 모습이
눈뜨면 몇 배씩
호수보다 점점 커져가다
바다가 돼

마음이란 바다 저기 끝이 난 아득해
널 바라보다 나도 모르게 어느새 깜짝
발이 닿지 않아 겁이 나지만
처음 느껴보는 떨림이야
손을 저으면 니가 느껴져

Yeah 자꾸 니 생각이
떠올라 버려 하루에도 몇 번씩
투명했던 여기
널 한 방울 톡 떨어트렸을 뿐인데

순식간에 번져 버렸고 전부 너야
혼자서 또 어디까지 흘러온 걸까
돌아갈 방향도 모르는데

네가 너무 많이 좋은 나머지
뭘 어떡해야 할지도 모르지
널 보면 내 맘이
호수보다 점점 커져가다 바다가 돼

마음이란 바다 저기 끝이 난 아득해
널 바라보다 나도 모르게 어느새 깜짝
발이 닿지 않아 겁이 나지만
처음 느껴보는 떨림이야
손을 저으면 니가 느껴져

가만히 눈 감으면
빨라진 심장만 들릴 뿐
이제부턴 맘껏 나아가 볼 거야
너의 마음과 만날 때까지 난

이 마음이란 바다 저기 끝이 난 아득해
널 바라보다 나도 모르게 어느새 깜짝
발이 닿지 않아 겁이 나지만
처음 느껴보는 떨림이야
손을 저으면 니가 느껴져

N/A

Korean: music.naver
Rom: CCL
Eng: N/A
Info: music.nave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