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g Seung Yoon (강승윤) KOREAN WINNER

Kang Seungyoon (강승윤) – 365

365

[Album] PAGE
2021.03.29


Lyrics/작사: 강승윤 
Composer/작곡:  강승윤, 강욱진, Diggy
Arranger/편곡: 강욱진, Diggy

Seungyoon


Romanization

nega neomu geuriweo
ilnyeon 365il

yeoreum gaeul gyeoul bom
neoreul geuryeo 365
kkaejyeoganeun geoul bomyeo
naneun ureo 365
geuriumeun sonamu
samakcheoreom maeil gamum
shigani yakiraneun mal
geojinmariya 365

yeoreum naerijjweneun taeyangyeoreun
ige ttaminji nunmurinji moreuge haetgeodeun
bada sogeumgi jjeoreun
pado sorie heuneukkida
gaeul nagyeopcheoreom tteoreojida
chan barami bureoonda
yeogijeogi banghwanghada
boni imi shibilweol

bangeul chiuneun geol
naeillo miruda
ilnyeoni dwaetgo
bameul saeuneun geol
bap meokdeusi hada
byeoli dwaetgo
ijneundaneun geol ijeo
jiundaneun geol jiweo
nega bogo shipeo

jukdorok nega miweo
ajik nega geuriweo
haru han jangsshik neomgimyeo
nunmul jaguk nan dallyeokdo
ijen 365

yeoreum gaeul gyeoul bom
neoreul geuryeo 365
kkaejyeoganeun geoul bomyeo
naneun ureo 365
geuriumeun sonamu
samakcheoreom maeil gamum
shigani yakiraneun mal
geojinmariya 365

gyeoul ijeseoya naneun gyeou
neoreul ijgo sana haenneunde
Snow hayan nuneseo nan neoye
miso jitteon geuttae eolguleul
bom dashi geuriume ssagi teo
gyeolguk boran deusi pineun kkoch
gidarida jichyeo
bome pin dalmajikkoch

bangeul chiuneun geol
naeillo miruda
1nyeoni dwaetgo
bameul saeuneun geol
bap meokdeusi hada
byeoli dwaetgo
ijneundaneun geol ijeo
jiundaneun geol jiweo
nega bogo shipeo

jukdorok nega miweo
ajik nega geuriweo
haru han jangsshik neomgimyeo
nunmul jaguk nan dallyeokdo
ijen 365

nae salme kkeuchi geudae pumimyeon nan
jigeum dangjangdo jugeul tende
doraogettan geu hanmadimyeon nan
myeot nyeonideun gidaril tende

jukdorok nega miweo
ajik nega geuriweo
haru han jangsshik neomgimyeo
nunmul jaguk nan dallyeokdo
ijen 365

yeoreum gaeul gyeoul bom
neoreul geuryeo 365
kkaejyeoganeun geoul bomyeo
naneun ureo 365
geuriumeun sonamu
samakcheoreom maeil gamum
shigani yakiraneun mal
geojinmariya 365


Hangul

네가 너무 그리워
1년 365일

여름 가을 겨울 봄
너를 그려 365
깨져가는 거울 보며
나는 울어 365
그리움은 소나무
사막처럼 매일 가뭄
시간이 약이라는 말
거짓말이야 365

여름 내리쬐는 태양열은
이게 땀인지 눈물인지 모르게 했거든
바다 소금기 쩔은
파도 소리에 흐느끼다
가을 낙엽처럼 떨어지다
찬 바람이 불어온다
여기저기 방황하다
보니 이미 11월

방을 치우는 걸
내일로 미루다
1년이 됐고
밤을 새우는 걸
밥 먹듯이 하다
별이 됐고
잊는다는 걸 잊어
지운다는 걸 지워
네가 보고 싶어

죽도록 네가 미워
아직 네가 그리워
하루 한 장씩 넘기며
눈물 자국 난 달력도
이젠 365

여름 가을 겨울 봄
너를 그려 365
깨져가는 거울 보며
나는 울어 365
그리움은 소나무
사막처럼 매일 가뭄
시간이 약이라는 말
거짓말이야 365

겨울 이제서야 나는 겨우
너를 잊고 사나 했는데
Snow 하얀 눈에서 난 너의
미소 짓던 그때 얼굴을
봄 다시 그리움에 싹이 터
결국 보란 듯이 피는 꽃
기다리다 지쳐
봄에 핀 달맞이꽃

방을 치우는 걸
내일로 미루다
1년이 됐고
밤을 새우는 걸
밥 먹듯이 하다
별이 됐고
잊는다는 걸 잊어
지운다는 걸 지워
네가 보고 싶어

죽도록 네가 미워
아직 네가 그리워
하루 한 장씩 넘기며
눈물 자국 난 달력도
이젠 365

내 삶의 끝이 그대 품이면 난
지금 당장도 죽을 텐데
돌아오겠단 그 한마디면 난
몇 년이든 기다릴 텐데

죽도록 네가 미워
아직 네가 그리워
하루 한 장씩 넘기며
눈물 자국 난 달력도
이젠 365

여름 가을 겨울 봄
너를 그려 365
깨져가는 거울 보며
나는 울어 365
그리움은 소나무
사막처럼 매일 가뭄
시간이 약이라는 말
거짓말이야 365


Translation

N/A


Credits
Korean: genie.co.kr
Rom: colorcodedlyrics.com
Eng: N/A
Info: genie.co.kr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Emails for chosen applicants have been sent out! Please check your spam inbox as well to make sure that you have not missed our email.

X